컬럼

대한민국이라는 회사의 인사부서가 드리는 이야기

컨설턴트 칼럼

아인스파트너의 전문가를 생생하게
전하는 HR 이슈 및 현장 스케치.
제목 당신은 어떠한 관리자(경영자)입니까?
등록인 장세영 등록일 2018.02.28

당신은 어떠한 관리자(경영자)입니까?

 

아인스파트너 사업총괄본부장 장세영(컨설턴트) 작성

 

우리회사에서는 오래 전부터 관리자나 경영자를 대상으로 한 조직개발 연수프로그램을 운영해 오고 있다. 그 중 가장 많이 제공되고 가장 효과가 뛰어나다고 할 수 있는 연수는 관리의 원칙원칙을 다루는 프로그램으로 기업의 문화에 영향을 가장 많이 끼치는 집단인 관리자와 경영자에게 스스로 어떤 관리자인지를 깨닫고 과제를 발견하여 스스로 깨닫게 하는 프로그램이 있다.

연수의 도입부분에 나는 이러한 관리자는 되고 싶지 않다라는 세션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관리자의 자리에 있지만 스스로가 되고 싶지 않은, 피하고 싶은 관리자들에 대해서 생각해 보는 시간이 있어 이야기를 들어보면 아래와 같이 의견들이 모아지고 있다.

l  공과 사를 구별하지 못하는 관리자

l  부하의 공을 가로채는 관리자

l  상사에게는 약하고, 부하에게는 강한 관리자

l  무조건 YES라고 하는 관리자(자신의 생각이나 의지가 없는 관리자)

l  일방적으로 강요하는 관리자(일방 통행의 소통)

l  자신의 생각은 옳고, 부하의 생각은 틀린다고만 하는 관리자

l  매출이나 납기 등을 최우선으로 하는 관리자

 이밖에 피하고 싶은 관리자(스스로가 되고 싶지 않은 관리자)에 대해서 더 많은 유형, 내용이 있지만 주로 나오는 유형을 위와 같다.

또한 연수를 진행하다 보면 참여자들이 취합한 피하고 싶은 유형의 관리자리스트에서 자신의 모습을 찾아보게 되는 현상이 항상 나오고 있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서 연수에 참석한 관리자는 현재 자신이 하고 있는 관리행동을 고쳐야겠다 라고 마음 먹거나 이대로라면 안되겠다. 라고 생각하는 계기가 되어 직장으로 돌아갔을 때 행동변화를 가져오게 되는 경우가 많다.

 그러면 이러한 행동이 관리자마다 나오는 배경에는 더글라스 맥그리거라는 미국의 유명한 학자가 주창한 X이론, Y이론(*1)에 대해서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1: (자료출처 : [네이버 지식백과X이론·Y이론 [X theory & Y theory] (두산백과))

D.맥그리거에 의하면 경영자나 관리자는 종업원을 대하는 관점이 경험을 통하거나 또는 타성적인 속단에서 보통 다음과 같은 인간관을 가진다고 하였다.

① 인간은 선천적으로 일을 싫어하며, 가능한 한 일을 하지 않고 지냈으면 한다. ② 기업내의 목표달성을 위해서는 통제 명령 상벌이 필요하다. ③ 종업원은 대체로 평범하며, 자발적으로 책임을 지기보다는 명령 받기를 좋아하고 안전제일주의의 사고 행동을 취한다. 맥그리거는 이 3가지를 X이론이라 하고, 이는 명령통제에 관한 전통적인 견해이며 낡은 인간관이라고 비판하였다
.

그는 또 이러한 인간관에 입각한 조직원칙 관리기법으로는 새롭게 당면한 문제나 목표달성을 위해 조직의 총력을 결집하는 행동을 바라기 어렵다고 하면서, X이론을 대신할 새로운 인간관으로서 다음과 같은 Y이론을 제창하였다
.

① 오락이나 휴식과 마찬가지로 일에 심신을 바치는 것은 인간의 본성이다. ② 상벌만이 기업목표 달성의 수단은 아니다. 조건에 따라서 인간은 스스로 목표를 향해 전력을 기울이려고 한다. ③ 책임의 회피, 야심의 결여, 안전제일주의는 인간의 본성이 아니다. ④ 새롭게 당면한 문제를 잘 처리하는 능력은 특정인에게만 있는 것은 아니다. ⑤ 오히려 현재 기업 내에서 인간의 지적 능력이 제대로 활용되지 않고 있을 가능성이 많다
.

이와 같은 Y이론은 인간의 행동에 관한 여러 사회과학의 성과를 토대로 한 것인데, 이러한 사고방식을 가진다면, 종업원들은 자발적으로 일할 마음을 가지게 되고, 개개인의 목표와 기업목표의 결합을 꾀할 수 있으며, 능률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보았다.

 아마도 위와 같은 피하고 싶은 관리자의 유형이 나타나는 경우는 아마도 경험적으로 얻어진 관리자의 사고방식이며, 관리자는 이래야 한다라는 정의가 X이론에 근간하고 있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 된다. 하지만 요즘과 같은 시기에는 한 명의 뛰어난 인재가 기업을 이끈다라는 카리스마적 리더십보다는 한 사람 한 사람의 능력을 살려줄 수 있는 조직문화가 기업이 성과를 낳는데 공헌하고 있으며 이런 분위기를 만드는 관리자가 요구되고 있기 때문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저자강연회 참가 신청
저자강연회 참가 신청을 위한 정보를 입력해주세요.
강연회명 당신은 어떠한 관리자(경영자)입니까?
일자 및 장소 /
기업명
성명
부서/직급 /
이메일주소
연락처
개인정보 수집동의

※ 참가신청 접수 후 사전 통보없이 불참할 경우, 이후의 Book 100 참가신청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